연합경찰신문 뉴스그룹 > 미션 > 침례교 “당국, 방역 빌미로 교회 통제하고 탄압”
기사제보   |   회사소개 Home   |   로그인   |   회원가입    
 
  침례교 “당국, 방역 빌미로 교회 통제하고 탄압”
 
   · 게시일 : 2021-01-10 07:15:18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총회장 박문수 목사 명의 성명서 발표

 

크기변환500_untitled.png

▲ 총회장 박문수 목사

 

기독교한국침례회에서 “방역을 빌미로 교회를 통제하고 탄압하는 것 같은 모습을 보고 우리의 입장을 밝히지 않을 수 없다”며 총회장 박문수 목사 명의의 성명서를 7일 발표했다.

기침 총회는 “2020년 12월 3일 방역당국은 단계별 방역지침을 구체적으로 고시했다. 지금 수도권은 2.5단계이고 그 외 대부분 지역은 2단계”라며 “방역지침에 의하면 2단계는 교회 좌석 수의 20%이다. 그런데 왜 방역당국이 정한 원칙을 깨고 전국 교회를 비대면 예배로 드리라고 하는가? 이것은 원칙에 어긋난 방역당국의 횡포이다. 방역당국은 스스로 고시한 원칙을 지키라”고 촉구했다.

둘째로 “방역당국은 공정성과 형평성을 지키라”며 “백화점이나 마트, 지하철, 영화관과 공연장, PC방과 식당 등은 불특정 다수가 이용하고 있는데 왜 제재하지 않는가”라고 반문했다.

이들은 “반면 교회는 일주일에 주일과 수요일 정기예배를 드리면서 철저히 방역수칙을 지키고 있는데, 왜 유독 교회만 비대면 예배를 드리라고 하는가”라며 “이것은 형평성과 공정성에 어긋난 행위이다. 교회도 정기적인 예배를 드릴 수 있도록 제재를 풀라”고 밝혔다.

셋째로 “방역당국과 언론은 더 이상 교회를 비하하고 비난하는 행위를 중지하라”며 “지난주 모 TV에서 감염경로를 설명할 때, 교회는 8번째였다. 그런데 왜 교회만 집중공격을 하여 국민들로 하여금 교회에 대한 혐오감을 갖게 하는가? 이것은 방역을 빙자한 교회 탄압이라고밖에 볼 수 없다. 이를 즉시 중지하라”고 요구했다.

넷째로 “서울 동부구치소 확진 책임자를 처벌하라”며 “대구 신천지, 광복절 집회, 사랑제일교회 등 종교발 집단감염이 발생했을 때 언론은 물론 고위 공직자들까지 나서서 엄벌에 처한다고 했고, 형사처벌과 과태료까지 부과했다”고 소리를 높였다.

총회는 “그런데 가장 방역에 본을 보여야 할 정부기관에서 감염자를 방치 내지 적극적으로 대처하지 못해 1천명 넘는 확진자가 발생했다”며 “당연히 관계자들에게 책임을 묻고 처벌해야 한다. 그런데 왜 처벌을 하지 않는가? 즉시 처벌하라”고 강조했다.

끝으로 “방역은 전 국민이 지켜야 한다. BTJ열방센터(인터콥선교회)는 각성하고 방역지침을 지키라”며 “무모하게 집회를 강행해 많은 교회에 확진자가 발생하게 함으로 국민을 불안에 떨게 하고 교회의 명예를 실추시켰다. 더 이상 무모한 행위를 중지하고 방역을 철저히 지키길 바란다”고 전했다.

Comments

 
美 하와이 카이저하이스쿨 최지현 전…
제2대 서동원 담임목사 취임
과천중앙교회 제9대 담임 서영교 목사…
천호제일교회 박영재 목사 위임예식
김연아 서명운동 캐나다서 재확산… …
서울성락교회, 교회창립 46주년기념 26…
범죄까지 불렀던 양육비, 정부가 대신…
서울대중앙교회와 강남영성원, 강남…
신답교회 비전센터 헌당예식
예수소망하나교회 새성전 입당
 
인사말  |  연혁  |  취재본부,지사소개  |  모니터기자  |  독자투고/제보  |  자유게시판  |  
연합경찰신문
본사 : (우) 03128 서울시 종로구 김상옥로17 (대호빌딩405-406) | TEL : 02-2676-2297 | FAX : 02-3673-3807     [개인정보취급방침]
편집실 : (우) 22230  인천시 남구 인하로 296번길 쌍용종합상가 B1 34, 35 | TEL : 032-863-6014 | FAX : 032-863-9014  | Email (회사) upolice@hanmail.net | (개인) : 37pmh@naver.com
COPYRIGHT ⓒ연합경찰신문(www.upnews.co.kr).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HAZONE. /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복제, 게시를 불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