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경찰신문 뉴스그룹 > 미션 > “국립 충남대, 여성젠더학과 신설 즉각 취소하라”
기사제보   |   회사소개 Home   |   로그인   |   회원가입    
 
  “국립 충남대, 여성젠더학과 신설 즉각 취소하라”
 
   · 게시일 : 2021-01-10 06:59:32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동반교연, 학과 설립 및 신입생 선발 우려 성명서 발표

 

크기변환500_untitled.png

▲ 충남대학교 전경, ⊙홈페이지

 

여성젠더학과, 가정 해체와 윤리도덕 파괴
남녀 불평등, 성별 체계 무너뜨리면 해결?

전국 334개 대학교 3,239명의 교수들이 참여하고 있는 동성애·동성혼 합법화 반대 교수연합(동반교연)에서 ‘국립대학 충남대학교는 여성젠더학과 설립을 즉각 취소하고 학생 모집을 중지하라!’는 제목의 성명서를 8일 발표했다.

동반교연은 “국립 충남대학교는 최근 일반대학원에 여성젠더학과를 설립하여 신입생을 선발하고 있다”며 “우리는 국민적 공감대도 없을 뿐 아니라 현행 헌법의 양성평등 이념을 벗어나고, 한 명의 남자와 한 명의 여성으로 구성된 가정을 해체하며, 윤리 도덕을 파괴하는 충남대의 여성젠더학과 설립을 강력히 반대한다”고 천명했다.

이들은 “현행 헌법은 성별을 신체에 나타난 생물학적 성(sex)에 기반하고, 혼인과 가정을 한 명의 남자와 한 명의 여자의 결합으로 설명하고 있다”며 “이에 반해 젠더는 신체에 나타난 생물학적 성과 상관없이 본인의 취향에 따라 임의로 선택할 수 있는 사회학적 성(gender)에 기반하고, 그 숫자는 남성, 여성 외 50개 이상의 제3의 성을 주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교수들은 “성별의 기준을 사회학적 성(gender)으로 바꾸면 가정이 해체될 뿐 아니라, 생물학적 성에 기반한 사회 체계가 모두 무너지게 된다”며 “남자와 여자로 구분된 스포츠 경기는 물론, 혼인, 군입대, 화장실, 목욕탕 등 모든 사회 체계 전반에 거쳐 엄청난 혼란이 오게 된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사회 발전을 위해서는 헌법에서도 언급된 것처럼 양성평등 문제 해결이 매우 중요하고, 아직까지 사회 곳곳에 남아있는 양성 불평등 문제는 함께 힘을 합하여 반드시 극복해야 한다”며 “그러나 남녀 불평등 문제 해결을 위해 성별 체계 자체를 무너뜨리고, 남녀 불평등 문제를 마치 계급 투쟁으로 몰아가는 것은 매우 적절하지 못하다”고 했다.

또 “소유의 문제를 계급 투쟁을 통해 사회체제를 바꾸려한 맑시즘의 시도가 실패하자, 성별의 문제를 통해 사회체제를 바꾸려 하는 네오맑시즘에 근거한 젠더 이데올로기가 최근 사회 전반에 거쳐 거칠게 침투하고 있다”며 “동반교연은 국민적 공감대와 헌법 개정도 없이 생물학적 성(sex)에 기반한 사회 체제를 사회학적 성(gender)에 기반한 사회체제로 바꾸려 하는 어떤 시도도 결코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끝으로 “국민의 세금으로 운영되고 있는 국립대학이 현행 헌법의 이념을 벗어날 뿐 아니라 국민적으로 공감받지 못하고 있는 젠더 이데올로기의 편향된 이념에 기반한 학과를 설립하려는 시도는 커다란 국민적 저항에 부딪힐 것을 엄중히 경고한다”며 “충남대학교는 이제라도 학과 설립을 취소하고 학생 모집을 중지할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고 했다.

Comments

 
美 하와이 카이저하이스쿨 최지현 전…
제2대 서동원 담임목사 취임
과천중앙교회 제9대 담임 서영교 목사…
천호제일교회 박영재 목사 위임예식
김연아 서명운동 캐나다서 재확산… …
서울성락교회, 교회창립 46주년기념 26…
범죄까지 불렀던 양육비, 정부가 대신…
서울대중앙교회와 강남영성원, 강남…
신답교회 비전센터 헌당예식
예수소망하나교회 새성전 입당
 
인사말  |  연혁  |  취재본부,지사소개  |  모니터기자  |  독자투고/제보  |  자유게시판  |  
연합경찰신문
본사 : (우) 03128 서울시 종로구 김상옥로17 (대호빌딩405-406) | TEL : 02-2676-2297 | FAX : 02-3673-3807     [개인정보취급방침]
편집실 : (우) 22230  인천시 남구 인하로 296번길 쌍용종합상가 B1 34, 35 | TEL : 032-863-6014 | FAX : 032-863-9014  | Email (회사) upolice@hanmail.net | (개인) : 37pmh@naver.com
COPYRIGHT ⓒ연합경찰신문(www.upnews.co.kr).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HAZONE. /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복제, 게시를 불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