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경찰신문 뉴스그룹 > 경제 > 한은 "가계저축률 21년 만에 최고 전망…소비부진 우려"
기사제보   |   회사소개 Home   |   로그인   |   회원가입    
 
  한은 "가계저축률 21년 만에 최고 전망…소비부진 우려"
 
   · 게시일 : 2020-11-29 17:37:00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1999년 이후 가장 높은 수준으로 오를 것이라는 전망이다

 

크기변환500_untitled.png

▲ 은행 창구 현금 입금

 

올해 가계저축률이 1999년 이후 가장 높은 수준으로 오를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가계저축률 상승은 긍정적 영향도 있지만, 상승이 굳어지면 소비 부진 등의 역효과를 낼 수도 있다.

 

한국은행 조사국 이용대 과장과 이채현 조사역은 29일 한은 조사통계월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에 따른 가계저축률 상승 고착화(level-up) 가능성을 진단했다.

 

국내 가계저축률은 1988년 23.9%로 정점을 찍은 뒤 소비지출 구조 변화, 연금제도 확대 등의 영향으로 2000년대 중반까지 급격한 내리막을 탔다. 2002년에는 0.1%까지 낮아졌다.

 

경제 위기가 발생했을 때 일시적으로 큰 폭 상승했는데, 외환위기 여파로 1997년 13.1%에서 1998년 20.4%로 급격히 올랐다.

 

이에 따라 코로나19 확산 이후 단기적으로 소비가 위축돼 국내 가계저축률이 10% 안팎까지 상승할 수 있다고 한은은 전망했다. 지난해(6.0%)보다 4%포인트 높은 수치다. 종전 연간 가계저축률이 10%를 넘었을 때는 1999년(13.2%)이 마지막이었다.

 

이 과장은 "올해 가계저축률 상승은 대면 서비스 소비가 사회적 거리 두기 강화 등으로 위축된 데 따른 것"이라며 "향후 감염병 확산이 진정되면 그간 억눌린 수요가 살아남에 따라 저축률도 되돌려질 것"이라고 예상했다.

 

연간으로 발표하는 한국과 달리 매월 발표하는 미국의 저축률은 이동 제한 조치가 강화한 4월 33.6%까지 올랐다가 9월에는 14.3%로 떨어졌다.

 

그러나 코로나19 위기가 길어지면 미래 예상 소득 감소, 신용 활동 제약 증대 등으로 가계의 저축성향이 높아진 채로 굳어질 수 있다.

 

이 과장은 "가계저축률 상승은 소비 부진의 장기화를 부를 수 있고, 거시경제 정책의 내수 부양 효과도 약화할 수 있다"며 "저성장·저물가·저금리 현상이 새로운 기준(뉴노멀)이 될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가계저축률의 상승 고착을 초래할 수 있는 가계 소득 여건 악화 등 구조적 요인을 완화할 정책적 노력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Comments

 
美 하와이 카이저하이스쿨 최지현 전…
과천중앙교회 제9대 담임 서영교 목사…
제2대 서동원 담임목사 취임
천호제일교회 박영재 목사 위임예식
김연아 서명운동 캐나다서 재확산… …
서울성락교회, 교회창립 46주년기념 26…
범죄까지 불렀던 양육비, 정부가 대신…
서울대중앙교회와 강남영성원, 강남…
신답교회 비전센터 헌당예식
예수소망하나교회 새성전 입당
 
인사말  |  연혁  |  취재본부,지사소개  |  모니터기자  |  독자투고/제보  |  자유게시판  |  
연합경찰신문
본사 : (우) 03128 서울시 종로구 김상옥로17 (대호빌딩405-406) | TEL : 02-2676-2297 | FAX : 02-3673-3807     [개인정보취급방침]
편집실 : (우) 22230  인천시 남구 인하로 296번길 쌍용종합상가 B1 34, 35 | TEL : 032-863-6014 | FAX : 032-863-9014  | Email (회사) upolice@hanmail.net | (개인) : 37pmh@naver.com
COPYRIGHT ⓒ연합경찰신문(www.upnews.co.kr).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HAZONE. /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복제, 게시를 불허합니다